본문 바로가기

Lifelog/IT General

갤럭시 버즈 플러스 사용후기

728x90
반응형

갤럭시 버즈 플러스를 구매했다. 사전예약은 하지 않았고 그냥 쿠팡 로켓배송으로 하루 만에 받아 보았다.

갤럭시 버즈 플러스의 전전 모델인 아이콘 X를 사용하고 있어서 사용 자체에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

"음질이 좋아졌다"

음질은 아이콘 X를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훨씬 좋아진 게 느껴졌다. 특히 저음이 강화돼서 개인적으로는 더 마음에 들었다.

삼성에서 AKG하만을 인수하더니 음향 관련 주변기기도 잘 뽑아낸다.

애플도 비츠바이닥터드레를 인수하고 스마트폰 사업을 하는데 좋은 번들 이어폰은 이제 필수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다.

물론 예전에 사용하던 유선 이어폰인 아토믹플루이드만큼 음구분이 잘되는 건 아니지만 무선 이어폰으로써 상당히 좋은 음질을 들려준다.

"주변 소리 듣기"

주변소리 듣기도 아이콘 X와 비교했을 때 좋아진 것 같다. 가장 좋은 점은 기본 3단계로 구분해서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나 같은 경우는 이어 버드를 길게 누르면 주변소리 듣기 모드가 on/off 되도록 설정해 놓았다.

보행 시 안전을 위한 기능이지만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다닐 때 정류장 안내를 들으려고 제일 자주 사용할 것 같다.

"아이폰 전용 앱 출시"

갤럭시 버즈 플러스로 오면서 아이폰에도 전용 앱이 정식 출시됐다. 전작인 버즈는 잘 모르겠지만 아이콘 X는 전용 앱이 없었다.

그래서 주변소리 듣기나 음질 설정 등을 하기 위해서는 안드로이드에서 지원하는 앱을 사용해야 했다.

때문에 갤럭시나 기타 안드로이드 기기에 한번 연동을 시켜서 세팅을 한 후에 사용해야 하는 게 여간 번거로운 게 아니었다.

이제는 아이폰에서도 전용 앱으로 음질, 터치 설정 등을 할 수 있게 돼서 아이폰 유저로써는 제일 체감되는 개선점이라고 생각된다.

"실험실"

실험실에서는 현재 주변소리 듣기 강화와 이어 버드의 가장자리 터치로 볼륨 up/down 하는 기능을 지원한다.

주변소리 듣기 강화는 말 그대로 기존 3단계에서 4단계로 강화하는 기능이다.

이어 버드 가장자리 터치 볼륨 조정은 적응이 안돼서 그런지 한 번에 잘 안 되는 경향이 있다.

아이콘 X는 그냥 터치패널을 위/아래로 쓸어 올리거나 내리면 볼류 조정이 됐었다.

터치 부분을 유광 재질로 바뀌면서 손가락으로 쓸면 이어 버드가 귀에서 빠지는 문제가 있어서 추가한 기능이 아닌가 싶다.

개인적으로는 볼륨 조정에 있어서는 아이콘 X가 더 직관적이었던 것 같다.

 

유선 이어폰 잭이 없어질 때만 해도 잡음이 많았다. 이제는 유선보다는 무선이 대세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다.

예전에 삼성제품은 세 번째 출시에서 완성된다는 말이 있었는데 이번에 나온 갤럭시 버즈 플러스가 그런 모델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