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log/IT General

갤럭시 버즈 플러스 사용후기

갤럭시 버즈 플러스를 구매했다. 사전예약은 하지 않았고 그냥 쿠팡 로켓배송으로 하루 만에 받아 보았다.

갤럭시 버즈 플러스의 전전 모델인 아이콘 X를 사용하고 있어서 사용 자체에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

"음질이 좋아졌다"

음질은 아이콘 X를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훨씬 좋아진 게 느껴졌다. 특히 저음이 강화돼서 개인적으로는 더 마음에 들었다.

삼성에서 AKG하만을 인수하더니 음향 관련 주변기기도 잘 뽑아낸다.

애플도 비츠바이닥터드레를 인수하고 스마트폰 사업을 하는데 좋은 번들 이어폰은 이제 필수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다.

물론 예전에 사용하던 유선 이어폰인 아토믹플루이드만큼 음구분이 잘되는 건 아니지만 무선 이어폰으로써 상당히 좋은 음질을 들려준다.

"주변 소리 듣기"

주변소리 듣기도 아이콘 X와 비교했을 때 좋아진 것 같다. 가장 좋은 점은 기본 3단계로 구분해서 주변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나 같은 경우는 이어 버드를 길게 누르면 주변소리 듣기 모드가 on/off 되도록 설정해 놓았다.

보행 시 안전을 위한 기능이지만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다닐 때 정류장 안내를 들으려고 제일 자주 사용할 것 같다.

"아이폰 전용 앱 출시"

갤럭시 버즈 플러스로 오면서 아이폰에도 전용 앱이 정식 출시됐다. 전작인 버즈는 잘 모르겠지만 아이콘 X는 전용 앱이 없었다.

그래서 주변소리 듣기나 음질 설정 등을 하기 위해서는 안드로이드에서 지원하는 앱을 사용해야 했다.

때문에 갤럭시나 기타 안드로이드 기기에 한번 연동을 시켜서 세팅을 한 후에 사용해야 하는 게 여간 번거로운 게 아니었다.

이제는 아이폰에서도 전용 앱으로 음질, 터치 설정 등을 할 수 있게 돼서 아이폰 유저로써는 제일 체감되는 개선점이라고 생각된다.

"실험실"

실험실에서는 현재 주변소리 듣기 강화와 이어 버드의 가장자리 터치로 볼륨 up/down 하는 기능을 지원한다.

주변소리 듣기 강화는 말 그대로 기존 3단계에서 4단계로 강화하는 기능이다.

이어 버드 가장자리 터치 볼륨 조정은 적응이 안돼서 그런지 한 번에 잘 안 되는 경향이 있다.

아이콘 X는 그냥 터치패널을 위/아래로 쓸어 올리거나 내리면 볼류 조정이 됐었다.

터치 부분을 유광 재질로 바뀌면서 손가락으로 쓸면 이어 버드가 귀에서 빠지는 문제가 있어서 추가한 기능이 아닌가 싶다.

개인적으로는 볼륨 조정에 있어서는 아이콘 X가 더 직관적이었던 것 같다.

 

유선 이어폰 잭이 없어질 때만 해도 잡음이 많았다. 이제는 유선보다는 무선이 대세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다.

예전에 삼성제품은 세 번째 출시에서 완성된다는 말이 있었는데 이번에 나온 갤럭시 버즈 플러스가 그런 모델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